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Net1_3
default_news_ad1

배우 송하늘 미투 폭로, 조민기 성추행 의혹 부인했건만…연극계는 또 조증윤 논란

기사승인 2018.02.21  09:45:14

공유
ad41

[업다운뉴스 엄정효 기자] 연극계를 뒤흔들고 있는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운동'이 연일 이어지는 가운데 미투 물결이 연예계로 번져가는 모양새다. 배우 조민기가 자신을 둘러싼 성추행 논란에 “명백한 루머”라고 부인했으나 신인배우 송하늘이 자신의 실명을 공개하면서 청주대 연극학과 교수 재직 당시의 조민기 성추행 혐의를 폭로했다.

송하늘은 조민기 성추행 논란이 일었던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잊고 지내려 했으나 조민기 교수가 억울하다며 내놓은 공식입장을 듣고 분노를 견딜 수 없었다"며 "저와 친구들, 수많은 학교 선후배들이 수년간 겪어야 했던 모든 일들은 '피해자 없이 떠도는 루머'가 아니고 '불특정 세력의 음모로 조작된 일'도 아니다. 명백한 성추행"이라고 주장했다.

배우 송하늘의 성추행 폭로로 성추행 의혹 조민기에 대한 논란이 더욱 뜨거워진 가운데 연극계를 뒤흔든 '미투 운동'이 연예계로 확산될 것인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송하늘은 2013년 처음 학교에 입학했을 당시부터 선배들에게 조민기 교수를 조심하라는 얘기를 들었다며 "조민기 교수는 절대적인 권력이었고 큰 벽이었기에 누구도 항의하거나 고발하지 못했다. 연예인이자 성공한 배우인 그 사람은 예술대 캠퍼스의 왕이었다"고 덧붙였다.

송하늘은 청주대 재학 중 당시 조민기 교수가 오피스텔로 여학생들을 불러 술을 마시고 강제적인 스킨십을 했으며 음담패설을 했다고 폭로, 자신이 조민기에게 당했다는 피해 사실을 자세하게 설명했다. 또 그는 여자 선배가 잔뜩 취하자 조민기가 나머지 학생들은 가고 그 여선배를 조민기 오피스텔에서 재우겠다고 해 자신이 선배를 데리고 나오자 다음날부터 조민기 교수가 은근히 무시하거나 눈치를 줬고 심지어 여러 사람 앞에서 면박이나 창피를 주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2014년 1학기 노래방에서 여학생들 가슴을 만지는 등 신체접촉이 이뤄졌고 겨우 선배가 오고 나서야 자리가 마무리 됐다. 조민기 교수를 배웅하려 서있는데 인사를 하던 중 저에게 다가와 얼굴을 붙잡고 입술에 뽀뽀를 했다"며 "모두가 지켜보고 있었지만 아무도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고 충격적인 내용의 폭로를 이어갔다.

송하늘은 마지막으로 "배우가 되고자 하는 꿈이, 배움에 대한 열망이 큰 약점이 됐다. 연기를 못하게 될까봐 이 세계에 발을 붙이지 못할까봐 두려워서 지금도 고통 속에 참고 있을 것"이라며 "나의 선배들이 나에게 그랬듯이 나도 그들에게 '조심하라'는 말 밖에 해주지 못해 미안하다. 학생들의 순수한 열정을 더러운 욕망을 채우는데 이용한 괴물이 다시는 생겨나지 않아야 한다"고 글을 맺었다.

이날 조민기는 JTBC '뉴스룸'을 통해 자신을 둘러싼 성추행 사실에 대해 "가슴으로 연기하라고 손을 툭 친 것을 두고 가슴을 만졌다고 진술한 해들이 있더라"며 "노래방 끝난 후 '수고했다'고 안아줬다. 나는 격려였다"고 부인했다.

조민기 성추행 논란은 20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 조민기가 청주대 교수로 재직 중 성추행 혐의로 교수직을 박탈당했다는 글이 올라오며 알려지기 시작됐다. 이후 청주대 측은 "성과 관련된 문제가 있었다. 그런 판단이 들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그래서 중징계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조민기 소속사 측은 "명백한 루머이며 교수직 박탈 및 성추행으로 인한 중징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성추행 폭로가 이어지는 가운데 앞서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입장을 밝히겠다던 오태석 연출가는 연락이 두절된 채 어떤 입장 발표도 하지 않고 있다. [사진=뉴시스]

배우 조민기의 성추행 논란이 일어난 20일 또 한 명의 연극 연출가 조증윤이 중학생 제자를 성폭행한 의혹을 받으며 연극협회로부터 영구제명된 사실이 밝혀졌다.

이 연출가에 대해 폭로한 김모씨는 SNS를 통해 16세 밖에 안 된 자신에게 연극에 대해 알려준 사람이 행한 성폭행 사실을 폭로하며 "제대로 거부조차 못했던, 다음 날 다시 극단에 나갔던 그 날이 너무 치욕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용기를 낸 이유에 대해 "저 같은 사람에게 손 내밀기 위해서다. 제 폭로가 학우나 주위 사람들에게는 충격일테고 저를 어떻게 봐야할지 고민일테지만 그래도 말해야겠다"고 털어놨다.

김씨의 폭로 이후 JTBC는 가해자로 지목된 인물이 극단 번작이 조증윤 대표라고 밝혔다. 김씨가 자신의 SNS에 이 같은 폭로 글을 게시하자 조증윤 대표는 김씨에게 사과문자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의 '미투' 폭로에 이어 많은 이들이 SNS를 통해 조증윤 대표에 대한 추가 피해를 고발하고 있다. 경찰은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수사에 착수했다.

연극계 '미투 운동'으로 앞서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오태석 연출가는 20일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힌다고 했으나 연락을 두절한 채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 또 한 매체에 의하면 자신이 대표로 있는 극단 목화 단원을 통해 피해를 폭로한 피해자와 접촉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져 새로운 논란을 낳고 있다. 잠적한 오태석 연출가와는 상관없이 극단 목화는 예정된 공연을 일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윤택 연출가의 성추행, 성폭행 사건으로 시작된 ‘미투’ 물결이 오태석, 조증윤 등의 연극계 인사를 넘어서 배우 조민기의 성추행 논란으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용기 있는 피해자들의 ‘미투 운동’에 많은 이들이 박수와 격려를 보내며 진실규명과 그에 합당한 처벌이 내려져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인기기사

엄정효 기자 ujh7388@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4
ad44
ad45
ad47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