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Net1_3
default_news_ad1

17세 이강인 ‘1000억 보석’으로, 발렌시아 1년 만에 '보호장벽' 높인 까닭은

기사승인 2018.07.22  13:18:21

공유
ad41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잠재력 높은 원석에서 1000억원의 보석으로’

유럽에서 미래의 축구스타를 꿈꾸는 리틀 태극전사 이강인이 1000억원의 몸값을 공인받았다.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엘리트 코스를 밟으며 성장하고 있는 17세 이강인을 데려가려면 8000만유로(1057억원)의 최소이적료를 지불해야 한다.

발렌시아는 21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이강인과 이같은 거액의 바이아웃조항을 포함해 2022년 6월까지 계약을 연장했다고 발표했다.

이강인. [사진=연합뉴스]

웬만한 1군 선수와 맞먹는 수준의 바이아웃 금액으로 높일만큼 발렌시아 구단은 이강인의 장래성를 인정한 셈이다. 다른 팀의 러브콜에 대비해 초특급 보호장벽을 높인 가운데 장기적으로에 에이스로 성장시키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이강인은 계약 연장과 함께 1군 프리시즌에 합류하게 됐다. 발렌시아 구단은 “이강인이 주말부터 캠프에서 훈련을 시작한다”고 전한 뒤 “다음 시즌에는 1군에 합류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내놓았다.

국내 TV 프로그램인 '날아라 슛돌이'을 통해 발굴된 이강인은 열 살이 되던 2011년 11월 발렌시아 유소년 팀에 입단한 지난해 7월 후베닐A로 승격, 2019년까지 재계약했다. 지난 1월에는 발렌시아 B팀(2군)으로 올라서면서 프로 커리어를 시작했다. 지난 시즌 스페인 세군다 B(3부리그)에서 11경기에 출전해 1골을 기록했다.

한국 19세 이하(U-19) 대표로 ‘월반’해 지난 5월 툴롱컵 3경기에 출전한 이강인은 두 살 많은 선배들 속에서 중거리슛과 프리킥으로 두 골을 뽑아내 유럽 스카우트들의 시선을 한껏 끌어 모았다. 세계적인 명문 레알 마드리드, 맨체스터 시티 등의 입질 루머 속에 이강인의 잠재력이 유럽의 전통적인 친선무대에서 발휘되면서 발렌시아는 초특급 대우로 이강인 보호를 위한 안전장치를 8000만유로로 끌어올리게 된 것이다.

스페인 카탈루냐 지역언론 스포르트는 이강인의 계약연장과 관련해 "발렌시아의 미래를 책임질 중요한 선수 중 한 명으로 선택됐다"고 평했다. 이어 "발렌시아는 이강인이 자신의 재능을 너무도 일찍 소진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 새 시즌에는 발렌시아 B팀에서 뛰면서 가르시아 토랄 감독이 원할 때 A팀(1군) 경기에도 뛸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기기사

조승연 기자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4
ad44
ad45
ad47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