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Net1_3
default_news_ad1

<내일의 날씨> 태풍 솔릭 한반도 관통? 이동 경로 보니, 출근길 날씨도 눈길... 일부 지역은 여전히 역대급 무더위

기사승인 2018.08.19  17:12:29

공유
ad41

[업다운뉴스 권재준 기자]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이라고 예보됐다. 하지만 전라도와 충청도, 경상 내륙과 경기남부에는 여전히 폭염주의보로 폭염이 지속되고 있다. 이에 해당 태풍이 비를 내리면서 더위와 가뭄을 해결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19일 오후 4시 20분 기준 기상청의 기상예보에 따르면 중부 지방은 구름이 많고, 남부 지방과 제주도는 맑은 날씨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일부 내륙 지방은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면서 더위가 계속되고 있다.

 

8월 19일, 20일 날씨 [사진=네이버 기상정보 화면 캡처]

 

내일 월요일은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남부 지방은 대체로 맑겠다. 중부 지방은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21일부터는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는 대체로 흐릴 것으로 예보고,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는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여전히 중부 내륙과 남부 지방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낮 기온이 33도, 일부 전라 내륙과 충청 내륙은 35도 내외로 오르면서 무더위가 지속되고 있다.

내일(20일) 아침 기온은 서울 인천 제주 목포 25도, 부산, 청주 23, 대구 21도 등이고, 낮 기온은 서울 수원 광주 34도, 강릉 29도, 부산 31도, 대구 인천 33도 등이다.

한미일 기상기관은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해당 태풍은 중심기압 955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40m/s이며 강도는 강, 크기는 중형급이다.

해당 태풍은 내일과 모레까지 일본 가고시마 부근 해상을 지나 22일에는 서귀포 남남서쪽 약 180km 부근 해상, 23일에는 서울 남남동쪽 약 120km 부근 육상까지 올라올 것으로 보인다.

 

권재준 기자 webmaster@updownnews.co.kr

인기기사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4
ad44
ad45
ad47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