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Net1_3
default_news_ad1

추석연휴 '혼잡 타임', 귀성길 23일 오전-귀경길 24일 오후

기사승인 2018.09.18  16:45:25

공유
ad41

[업다운뉴스 김기철 기자] 닷새라는 짧은 추석 연휴 기간의 고속도로 귀성길은 추석 하루 전인 23일(일) 오전에, 귀경길은 추석 당일인 24일(월) 오후에 가장 혼잡할 것으로 전망됐다. 추석 전후 사흘간인 23∼25일에는 모든 고속도로에서 통행료가 면제된다.

국토교통부와 해양수산부는 오는 21∼26일 추석 연휴 정부 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정부는 추석 특별교통대책 기간 1일 평균 고속버스 1221회, 철도 39회, 항공기 7편, 여객선 210회를 증회하는 등 대중교통 수송력 증강하기로 했다.

닷새라는 짧은 추석 연휴 기간의 고속도로 귀성길은 추석 하루 전인 23일(일) 오전에, 귀경길은 추석 당일인 24일(월) 오후에 가장 혼잡할 것으로 전망됐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교통연구원의 설문조사 결과,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 기간 총 이동인원은 3664만명으로 예측됐다. 또한 1일 평균 611만명이 이동하고, 추석 당일인 24일에는 최대 760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총 이동인원은 지난해 추석 3766만명보다 2.7% 감소하고, 1일 평균 이동인원은 평시에 비해서는 90.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속도로의 전 구간 1일 평균 교통량은 지난해 동기(468만대) 대비 2.8% 감소한 455만대로 추정된다. 10명당 8명이 승용차를 이용할 것으로 조사됐다. 최대 1일 교통량은 추석 당일 575만대로 지난해 추석(588만대)보다 2.2%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귀성은 23일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고, 귀경 시에는 나들이객과 귀경객의 교통량이 동시에 집중되는 추석 당일 24일과 그 다음날인 25일에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귀성·여행 시에는 추석 연휴 첫날인 23일 오전에 출발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이 26.7%로 가장 높았다.

귀경 시에는 추석 당일 오후에 출발하겠다는 응답 비율이 26.3%로 가장 높았고, 추석 다음날인 25일 오후 출발도 25.6%로 나타나 추석 당일부터 화요일까지 귀경 교통량이 다소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귀성은 서울→부산 6시간, 서서울→목포 5시간 등으로 지난해보다 최대 1시간50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귀경은 부산→서울 8시간20분, 목포→서서울 8시간20분 등 지난해보다 최대 20분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김기철 기자 blackrubbershoes@updownnews.co.kr

인기기사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4
ad44
ad45
ad47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